제 101 장

그들이 수영장을 지나칠 때, 그들은 수영장이 비었다는 것을 알았다. 데이브와 켈리는 편안한 곳
으로 갔을거로 보였다. 그들은 거실에서 다른 사람들을 만났다.
"자, 이제 너희 셋이 파티에 낄 결심을 했구나!" 티나는 웃으며 아들의 자지에 눈길을 주었다.
물론 아직도 그녀는 바비의 자지를 보지 깊이 받아들이고 있었지만 아들이 등장하자 더욱 흥분
하였다. 아들이 온천에서 줄리와 데비를 박았다는 것을 알고있는 것은 그녀의 보지를 미치게 만
들었다. 그녀는 바비의 자지에서 몸을 떼고는 죠니의 손을 잡았다.
"어서, 아가" 티나는 아들을 아무도 없는 방구석으로 이끌었다.
"엄마는 너무나 가려워서 네가 긁어줬으며 해!" 데비는 데이브와 켈리가 열정적으로 키스를 하
고 있는 의자 옆으로 앉았서 그녀의 손으로 그의 돌같아 단단한 자지를 잡았다.
"안녕!" 그녀는 그의 귀에 속삭였다. 그러자 데이브는 그의 입술을 켈리의 입술에서 떼고는 몸을 
돌려서 그녀의 엄마를 보았다.
"안녕!" 그는 낄낄거리며 그의 왼손을 데비의 벌려진 가랑이 사이로 밀어넣었다. 그는 손가락을 
그녀의 보지에 넣고는 그녀의 음핵을 문질러대었다. 그동안 그의 오른 손은 바쁘게 켈리의 열기
가 넘치는 보지를 문지르고 있어서 그녀는 엄마와 딸을 동시에 손가락으로 박고 있는 중이었다. 
데비는 신음하며 그에게 키스를 퍼부었고 그들이 열정적으로 키스를 하는 동안 켈리는 데이브의 
다리사이로 얼굴을 쳐박고 입으로 격렬하게 그의 자지를 빨았다.
줄리도 바비에게 같은 자세로 있으면서 엄마의 보지맛이 배어있는 번쩍이는 그의 자지를 빨았
다. 그녀는 이 맛이 너무나 좋았다.
"오오오, 맙소사!" 데비는 데이브의 입에서 입술을 떼며 외쳤다.
"난 당신이 날 박았으면 해, 베이비! 지금 당장!!" 엄마가 발정이 난 것을 느끼고 켈리는 입술을 
데이브의 자지에서 떼고는 웃었다.
"내 보지를 빨아, 엄마!" 그녀가 외쳤다.
"데이비가 널 박는 동안 날 먹어, 그럼 그가 날 박는 동안, 네 보지에서 나오는 그의 좆물을 내
가 빨아먹을게!"
딸의 보지를 먹는 동안 이웃남자의 거대한 자지를 박는다는 생각은 그녀를 미치게 만들어서 데
비는 얼른 다리를 벌리고 누웠다.
"오오, 켈리, 내 사랑! 엄마의 얼굴에 앉아, 아가!" 그녀가 외쳤다.
켈리가 엄마의 얼굴로 그녀의 축축한 보지를 들이밀며 앉자, 데이브는 데비의 다리 사이에세 자
신의 자지를 그녀의 보지에 잇대었다. 데비는 그런 그의 자지가 자신의 보지를 문지르는 느낌에 
크게 신음을 내질렀곧, 이어서 데이브는 부드럽게 데비의 축축한 보지에 자신의 자지를 밀어넣었
다. 그것은 아주 거대했으나 욕저에 미친 여자는 그것이 더욱 좋기만 하였다.
"오오오오옹, 그래!" 그녀는 남자의 자지가 완전히 그녀의 보지에 파묻히자 크게 외쳤다.
"이제 똥오줌 못가릴 정도로 날 박아"
처음엔 천천히했지만, 곧 데이브는 아주 거세게 데비의 보지를 쑤셨으며 그때마다 그는 데비의 
단단한 혀가 켈리의 보지를 쑤시는 것을 보았다. 데비가 딸의 보지를 혀로 쑤시는 것을 보는 것
은 더욱 그를 흥분시켰다. 그래서 그가 거세게 그를 박자 데비의 보지도 지지않고 그 자지를 꽉 
조여대었다. 그는 데비의 보지가 이렇게 타이트한 것을 믿을 수가 없었지만, 그녀의 보지는 너무
나도 타이트해서 그들이 박는 소리는 온 방안에 울려퍼졌다.

제 102 장

바비의 늘어진 자지를 입으로 다시 소생시키고는 줄리는 마치 말을 타는 것처럼 그의 자지를 타
고 있었다.
"세게! 더 세게 박아!" 그녀가 외쳤다.
"우웅우우우우! 맙소사, 난 정말 큰 자지가 좋아!" 그녀의 보지가 바비의 긴 자지를 먹을 때마다 
그녀의 엉덩이 살은 경련을 일으켰다. 그럴정도로 그녀는 최고의 쾌감을 맛보고 있었다.
"오오옹오오오, 씨발!" 그녀는 바비의 자지를 물고 있는 자신의 보지가 경련을 일으키는 것을 느
끼며 크게 외쳤다.
"나 싼다! 나 싸! 오오오오옹! 싼다....싸!"
"맙소사" 죠니는 낄낄거리며 엄마의 뒤에서 무릎을 꿇고 그의 길고 단단한 자지를 그녀의 보지
에 박고 있었다.
"줄리는 정말 거칠게 박는군"
"으음! 우우! 그렇게 들려, 내 사랑" 티나는 그녀의 엉덩이를 아들의 자지가 있는 뒤로 밀었다.
"그러나 너.....우우우 씨발! 지금은....그....그냥....넌.....날....박......박는 것에 집중해, 아가! 
네 동생은 
나중에 신경쓰고!....우우.....우우우우! 좋아! 그래에에에! 박아!"
죠니는 엄지손가락으로 그녀의 똥구멍을 괴롭히며 아주 강하게 엄마의 보지를 박아댔다.
"손가락을 세워서 엄마의 똥구멍에 넣어, 내 사랑. 넌 어떻하면 내가 미치는지 알잖아!" 티나는 
스스로 엉덩이를 손으로 벌리며 말했다. 그러자 죠니는 엄지손가락에 엄마의 음액을 바르고는 그
것을 엄머의 뜨거운 똥구멍으로 집어넣었다.
"오오오오, 그래!" 티나가 외쳤다.
"더 넣어" 죠니는 그의 자지가 거칠게 엄마의 보지를 쑤시는 것에 맞춰서 손가락을 엄마의 똥구
멍에 밀어넣었고, 곧 그의 엄마는 온 몸을 흔들어대며 그것을 즐겼다.
"오오오, 죠니" 그녀는 흥분하며 말했다.
"느낌이 아주 최고여! 넌 내가 지금 너에게 뭘 원하는지 아니?"
"뭔데?"
"난 네가 내 똥구멍을 박았으며 해!" 그녀는 어깨너머로 아들을 육감적으로 보며 말했다.
"이제 네 크고 두꺼운 자지로 엄마의 똥구멍을 박아줘, 아가!"
"좋아!!!" 죠니는 외치면서 그의 자지를 엄마의 보지에서 꺼내었다. 그리고는 손으로 엄마의 보지
를 문질러서 잔뜩 보짓물을 묻히고는 엄마의 똥구멍과 자신의 자지에 음핵을 발랐다.
"아마 좀 아플거야, 엄마" 그는 그의 좆대가리를 그녀의 좁은 똥구멍에 잇대고는 말했다.
"괜찮아, 그냥 쑤셔 넣어!" 티나가 답했다. 
탱탱한 엄마의 엉덩이를 잡고 죠니는 그의 매끄러운 자지를 앞으로 밀어서 그의 대가리가 엄마
의 아주 타이트한 똥구멍 근육을 통과해서 들어가는 것을 느꼈다. 그녀의 똥구멍은 아주 쉽게 죠
니의 자지를 받아들였고 죠니는 다시 그의 좆대가리만 남기고 다시 좁은 똥구멍에서 자지를 꺼내
고는 단번에 자지를 쑤셔넣으며 쾌감을 느꼈다.
"아퍼, 엄마?" 그는 그의 자지를 강하고 깊게 티나의 좁은 똥구멍으로 쑤시며 말했다.
"씨발, 그래!" 티나가 외쳤다.
"하지만 멈추지마! 이것도 좋으니까!"
엄마의 똥구멍을 리듬감있게 쑤시는 기쁨은 곧 그의 가랑이로부터 온몸으로 퍼져나갔다. 그녀의 
똥구멍은 아주 강하게 아들의 자지를 조였고, 죠니도 그런 티나의 똥구멍에 자지를 열심히 박아
대었다. 죠니가 매번 엄마의 좁은 똥구멍을 박을 때마다 서로의 몸으로 쾌감이 퍼졌다.

제 103 장

티나는 절정에 다달았다. 더욱 깊이 죠니의 자지를 똥구멍에 받아들일 자세를 취하고는 아들의 
두꺼운 자지를 조여대었다. 곧, 근친상간의 쾌감이 온 몸을 훑었다. 티나는 아들이 아주 강하고 
깊게 그녀의 좁고 움찔거리는 똥구멍을 박을 때마다 믿을 수 없을 정도의 쾌감을 느꼈다.
"맙소사" 죠니는 그의 자지를 엄마의 똥구멍 깊이 박으며 말했다.
"오늘 정말 타이트한데, 엄마!"
"나도 알아, 내 사랑" 그녀가 낄낄거렸다.
"하지만 그래도 넌 잘 쑤시잖아!"
티나는 거칠게 아들의 자지에 자신의 똥구멍을 밀어붙이 근친상간의 쾌감을 즐겼다. 그녀가 뒤
로 엉덩이를 밀어서 아들의 자지를 똥구멍으로 받아들일 때마다 기쁨은 배가 되었다.
"오오오오오오, 죠니, 아가!" 그녀는 미친 듯이 엉덩이를 요분질하며 외쳤다.
"맙소사, 너무나 크고 단단하고...우우우우우우! 씨발 나 싼다!....나 싸! 박아! 세게 박아!" 죠니는 
몸을 굽혀서 엄마의 멋지고 탱탱한 유방을 잡고는 더욱 강하게 똥구멍을 박았다.
"오오, 하느님! 오오오, 씨발! 우우웅웅웅우우우! 박아아아앙!" 티나는 비명을 내질렀다.
죠니는 이제 한 손의 유방은 놓고 손을 내려서 그녀가 쌀동안 손가락으로 음핵을 문질러주었다. 
엄마의 절저으이 쾌감은 그에게도 영향을 주어 황홀한 느낌을 받게 하였다. 그녀가 싸는 동안 죠
니는 계속해서 엄마의 똥구멍을 수셨고 얼마후, 티나의 강력한 쾌감이 사라지자 이번에는 죠니가 
절정에 울부짖었다.
"아아앙앙앙아아아아앙아아! 씨발! 난 네 똥구멍에 싸, 엄마!"
티나는 갑작스럽데 똥구멍 속으로 죠니의 뜨거운 좆물이 뿜어지는 것을 느끼고는 더욱 강하게 
엉덩이를 밀어붙였다. 이 발정난 엄마는 아들의 좆물이 자신의 똥구멍을 채우는 것이 너무나 좋
았다.
"오오오, 죠니!" 그녀가 외쳤다.
"다 싸버려, 내 사랑, 엄마의 똥구멍을 네 좆물로 채워!"
죠니는 계속해서 좆물을 티나의 똥구멍에다가 싸면서 기쁨에 몸을 떨었다. 마지막 좆물이 나가
자 그는 엄마의 좆물로 차인 똥구멍에서 자지를 빼내었다.
하지만 방안은 여전히 섹스의 소리로 가득 차 있었다. 줄리는 바비의 자지를 개스타일로 받고 
있었고 데이브도 켈리를 박았으며 켈리는 엄마의 좆물로 차인 보지를 먹고 있었다. 이 축제는 다
음날 이른 아침까지 계속되면서 그들은 가능한 모든 자세와 모든 상대를 이루어 박아대었다. 사
실 두 발가벗은 가족은 아무도 늦은 밤까지 심슨의 집을 떠나지 않았다. 그들은 커플을 이루어 
박고 빨아대었으며, 때때로는 3, 4명이서 같이 마음 속으로만 그리던 자세로 박아대었다. 그들은 
자주 적은 수치심이나 죄의식이나 질투심 없이 서로의 몸을 즐겨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