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 입니다.

 

지금까지 필리핀의 남부 및 북부에 대해서 간간히 여행기를 올려 드렸는데,

이번에는 중부의 황금코스인 세부와 바콜로드, 일로일로, 보라카이 등을 모두 탐방해 볼수 있는 코스를 소개해 드립니다.

 

물론, 이 코스들 속해 있는 대부분의 도시들은 이미 날개가 여행을 마친 곳들이며,

이동시간이나, 교통편 들도 대부분 실제 여행 및 다른 블로거들의 여행기를 통해,

실제검증이 된 내용들 입니다.

 

이 여행코스를 소개해 드리는 이유는....

이번에 여행을 함께했던 구르는돌님의 요청도 있었고,

필리핀 여행에 관심이 많으신 회원님들도 참고 하시라고 올려드리는 것입니다.

 

항상 필리핀여행 이라고 하면, 마닐라, 케손, 앙헬, 수빅, 세부, 보라카이, 사방비치, 다바오 정도가

필리핀 거의 모든것을 대표 한다고 믿는 분들도 많으실 것이고, 사실... 위에 언급된 도시나 관광지를 아직

다 보지 못하신 분들도 꽤나 있으실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항상 하는 얘기로 우리가 지금껏 알고 듣고 보던 필리핀 외에도 상상불가의 필리핀도 참으로 많기도 하고

깊기도 하고 오묘하기도 한것이 리얼 필리핀 이기도 합니다.

 

 

본론으로 들어가서, 필리핀 중부의 주요도시들과 관광지를 잇는 중부 관통 코스를 소개해 보겠습니다.

 

필리핀 중부 1.jpg

<소개된 지도들은 모두, 다운받아서 보시면 자세한 지도로 보실수 있습니다>

 

타클로반은 레이테의주의 주도로써, 도시가 꽤나 발달이 되어있고,

맥아더장군이 필리핀에 상륙작전을 펼쳐서 진입을 한 도시로도 유명 합니다.

 

올목은 타클로반에서 밴으로 4시간 정도, 세부에서는 배로 4~5시간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도시로,

항구가 있는 아기자기한 지방마을 정도로 생각 하시면 됩니다.

 

중간에 현지여성 팀원을 재충전 해야 하거나, 마닐라에서 동행한 멤버등을 비행기로 태워 보내야 하는 경우에는

세부에 들어가서 작업을 펼치는 방법이 있고, 그렇지 않을 경우는 북쪽으로 바로 진행해서, 산-레미지오에서

반타얀 섬으로 들어가는 여로도 선택을 할수 있습니다.  (뒤에 자세히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바콜로드일로일로는 세부와 더불어 필리핀 중부에 (한국인들이 운영하는) 어학원이 먼저 발달한 도시들 입니다.

당연히, 밤문화도 잘 발달이 되어 있고, 한국 음식점 등도 쉽게 찾을수 있는 도시들 입니다.

 

일로일로가 속해 있는 파나이 섬의 부쪽으로 올라가면, 우리가 자주 들어본 지명인 칼리보보라카이가 나옵니다.

보라카이 맞은편 카티클란 항구 근처의 비행장은 마닐라에서 직접 들어가는 항공편이 존재하기는 하지만,

공항이 아주 작아서 소형 항공기 외에는 들어가지를 못합니다.

실제로는 칼리보에 국제공항이 있는데, 이쪽으로 대부분의 항공기가 들어가고, 마닐라, 세부, 다바오 등지에서 들어가는 항공기와 인천에서 직항으로 들어가는 항공기들도 꽤 있는 편입니다.

 

필리핀 중부 2.jpg

 

필리핀 중부 3.jpg    

본 포스팅 文은 완성이 되기까지 (자료조사, 포스팅, 검증 등의 과정을 거치므로...) 3~4일의 시간이 소요 됩니다.

한번 읽으셨던 분들도, 글이 완성이 되고나면 한번더 읽어 보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