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태사랑과 이곳 투어아시아에 동시에 게재함을 밝혀둡니다.

 

무앙보란(Muang Boran)은 태국어로 고대 도시(ancient city)라는 뜻이라고 하나, 현재 이 공원의 공식  영어 명칭은 Ancient Siam이다.
 
Ancient Siam은 방콕 동쪽으로 약 30km 쯤 떨어진 Samut Prakan 근교에 있는 역사 테마 공원으로서, 태국 지도를 닮은 320에이커가 넘는 광활한 대지 위에 2012년 10월 현재 116개의 태국 내의 유명한 역사적 건축물의 모형이 세워져 있다. 각 건축물은 실물 크기인 것도 있고 실물을 축소한 모형인 것들도 있으나, 모두 역사적 정확성을 위해 전문가들의 고증을 받아 정교하게 건축한 것들로서 실물을 보는 것과 대동소이한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역작들이다. 게다가 각 건축물의 위치 또한 태국 내의 실제 위치와 일치하도록 배치했다고 하니 이 역사 공원을 만드는데 그들이 얼마나 많은 공을 들였는지 짐작하기 어렵지 않다. 이러한 역사적 모형물 이외에도 공원 내에는 수많은 아름다운 정원과 조각상, 연못, 호수 등이 있고  곳곳에 태국의 전통 가옥과 마을 등이 재현되어 있기 때문에 아름다운 경치와 건물을 즐기고 태국의 역사와 문화도 배울 수 있는 하루 나들이 장소로 추천할만한 장소이다.
 
 Resize of 01.JPG
 
무앙보란을 가보고자 하는 사람들을 위해 몇 가지 팁을 제시하고자 한다. 첫째로, 무앙 보란의 입장료는 2012년 10월 현재 500밧(약 18,500원)으로 다소 비싼 편이다. 그러나, 호텔이나 여행사 등에서 미리 바우처를 끊어가면 100밧 정도는 절약할 수 있다. 내가 묵었던 숙소에서는 무앙보란 바우처를 390밧(약 14,500원)에 판매하고 있었다. 비단 무앙보란의 경우가 아니더라도, 태국에서는 바우처를 끊지 않고 개인이 직접 매표소에서 표를 구매할 경우 모든 입장료가 더 비싸니 미리 알아두면 좋을 것이다.
 
두번째 팁은 교통편에 관한 것이다. 무앙보란은 방콕 도심에서 꽤 멀리 떨어진 곳에 있기 때문에, 차가 없을 경우 접근하기가 그리 쉽지 않다. 때문에 대부분의 여행자들은 택시를 이용하는 듯한데, 직접 타보지 않아서 택시비가 정확히 얼마나 나오는지 확인하지 못했지만, 아무리 택시비가 저렴한 태국이라고 해도 그 거리로 보아 만만치 않은 요금이 나올 듯하다. 그래서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택시비를 절약하기 위해서 일단 BTS(지상철)를 타고 종점인 베아링(Bearing)까지 가서, 여기서 택시를 타고 가는 방법을 택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여기서도 거리가 만만치 않기 때문에 적지 않은 택시비가 나올 듯 싶다. 물론, 일행이 여러명이거나 언어 소통에 자신이 없거나 경제성보다 편안한 방법을 선호하는 분들은 이 방법을 택하는 것이 차선은 될 것이다. 그러나, 보다 경제적인 여행을 하고 싶거나 여행길의 소소한 어려움들마저 여행의 일부로 즐기고자 하는 사람들에게는 여기에서 대중 교통편을 이용하는 방법을 권하고 싶다. 나도 무앙보란은 이번이 초행길이었지만,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물어물어 가면서 알아낸 방법이다. 일단 베아링에서 내리면 305번 버스를 타고 팍남(Pak Nam)이란 곳에서 내린다. 버스를 타기 전에 반드시 차장에게 팍남 가는지 물어보고, 버스 탄 후에도 팍남에서 내려달라고 부탁을 하면 외국인이기 때문에 알아서들 신경을 써준다. 요금은 8밧(약 300원). 팍남에서 내리면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물어서 쏘이 36(Soi 36)을 찾아간다. 팍남 버스 정류장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이다. 쏘이 36에서 무앙보란 행 썽때우를 타려면 어느쪽에서 타는지 물어서 썽때우를 탄다. 이때 썽때우 기사에게 무앙보란 가느냐고 확인하고 타면 정확히 무앙 보란 앞에서 내려준다. 요금은 역시 8밧(약 300원). 초행이라고 해도 잘못 내릴까봐 크게 불안해 할 것은 없다. 이런 식으로 여행하는 외국인이 흔치 않기 때문에 썽때우에 같이 탄 태국인들도 이방인이 제대로 행선지를 찾아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배려를 해주기 때문에 생각보다 크게 어렵지 않다. 이런 과정에서 가끔은 좋은 현지인 친구들을 사귀는 경우도 있는데, 이것은 개인여행자들만이 누릴 수 있는 즐거움이자 특권이다. 아무튼 이런 방법으로 가면, 베아링에서 편도로 단돈 16밧(약 600원)에 무앙 보란에 갈 수 있으니 경제적이고 모험적인 여행을 원하는 여행자들에게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세번째 팁은 무앙보란이 광활한 대지 위의 이곳저곳에 116개의 건축물이 자리잡고 있기 때문에 공원 내에서 이동하는 방법에 대한 팁이다. 우선, 개인적으로 자가용을 갖고 갈 경우라면 비용를 지불하면 자기 차를 갖고 공원 내를 이동할 수 있다고 한다. 현지인이나 현지에서 직업을 갖고 있는 분들의 경우에만 해당할 것이므로 패스하고, 많은 여행자들이 공원 내에 비치된 골프용 전동차를 이용하고 있으나, 이것은 요금이 꽤 비싼편이다. 전동차 이용료는 2인용이 시간당 150밧(약 5,500원), 4인용은 시간당 300밧(약 11,000원)이다. 2시간 정도 이용한다고 해도 1-2만원의 추가 비용이 발생한다. 뭐, 경제적으로 여유있는 분들에게는 껌값일 수도 있는 돈이겠으나, 주머니가 가벼운 젊은 배낭여행자들에게는 결코 작은 금액이 아니다. 좀 더 경제적인 여행을 원하는 여행자들의 경우, 공원 내에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자전거를 이용하는 것을 권장하고 싶다. 어떤 분의 여행기에서 더위에 장시간 자전거를 타는 것은 고역이므로 비추라고 한 글을 읽은 적이 있으나, 내가 직접 자전거를 이용해본 결과 과연 그분이 직접 자전거를 타고 공원을 돌아본 적이 있는지 의구심이 들 정도로 전혀 불편함이 없었다. 나는 자전거를 마지막으로 타 본지도 한 20여년된 중년 남성이라서 자전거를 잘 탈 수 있을까 하는 불안한 마음도 약간은 있었고, 또 내가 그곳에 도착한 때도 하루 중 가장 무더울 때인 오후 1시쯤 이었기 때문에 미리부터 약간은 고생을 할 각오도 하고 있었다. 첫번째 우려는 처음에는 심각한듯 보였다. 자전거 대여소에서 일하는 친절한 캄보디아 여성이 내게 처음 빌려준 자전거는 발이 땅에 닿지 않을 정도로 큰 자전거였기 때문에 오랜만에 자전거를 타는 나로서는 넘어질것 같은 두려움 때문에 비틀대면서 제대로 탈 수 없었다. 그런 모습을 본 캄보디아 여성은 곧 바로 발이 땅에 닿는 조금 작은 자전거로 바꿔줬고, 심리적 안정감을 되찾으니까 이내 20년전의 자전거 실력이 되살아나서 1-2분 연습한 다음에는 옛날처럼 쌩쌩 달릴 수 있었다. 그리고 우려했던 무더위는 하루 중 가장 더운 때였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무덥지 않았다. 오히려 천천히 달리는 전동차보다도 쌩쌩 달리는 자전거를 타는 것이 훨씬 더 시원하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들 정도였다. 무료 자전거를 이용할 때 좋은 또 한가지 점은 자전거를 빌린 곳에 반환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걷고 싶을 때는 공원 내의 아무 곳에서나 버려두고  걸으면 되고, 또 공원 내의 여러 곳에 자전거 주차장이 있기 때문에 그곳에서 필요하면 또 다른 자전거를 이용하면 된다는 점이다. 아무튼 내 개인적으로는 전동차보다는 무료 자전거를 이용하는 것을 강추한다. 비단 경제성 때문이 아니라, 보다 즐거운 공원내 산책을 위해서도 자전거가 더 유리하지 않을까 하는 것이 내 개인적인 생각이다.
 
마지막 팁은 공원 내에 너무나 많은 건축물과 볼것들이 있기 때문에, 그 모든 것들은 짧은 시간내에 전부 자세히 보기는 힘들다는 점과 관련한 팁이다. 특히 무앙보란의 문 닫은 시간이 오후 5시이기 때문에, 오후에 도착한 사람들의 경우 처음에 너무나 자세히 구경을 하다 보면 정말로 중요한 건축물을 보지 못하고 돌아가는 일이 생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매표소에서 표를 살 때, 매표원이 입장권과 공원 안내 지도를 같이 주는데, 이때 매표원에게 우선적으로 봐야 할 가치가 있는 가장 중요한 건축물을 지도에 표시해 달라고 부탁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내 경우도 이런 방법으로 구경을 했기 때문에 공원에 늦게(오후 1시) 도착했지만, 중요한 건축물들 중심으로 그런대로 자세히 구경을 하면서 많은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물론, 좀 더 이른 시간에 가서 좀 더 여유있게 구경을 하면 더욱 바람직할 것이다.
 
그럼 이제부터 구체적으로 공원 내의 주요 건축물을 사진으로 보이기로 한다. 이곳에서 실제로 찍은 사진은 100여장이 되는데, 외국인 친구들과 여행 사진을 공유하기 위해서 만든 내 개인 페이스북에는 그 중에서 중요한 사진만 추려서 47장의 사진을 올렸는데, 마음 같아서는 그 모든 사진을 다 보여주고 싶지만, 한 게시판에 그 많은 사진을 다 올리는 것은 여러가지로 무리가 있어서 그 중에서 몇 장의 사진만을 보이기로 한다.
 
 1888766712_pD2YQvXc_Resize_of_06.JPG
Dusit Maha Prasat Palace(The Grand Palace)
 
 1888766712_Qv1S8CP9_Resize_of_08.JPG
Sanphet Prasat Palace, Ayuttaya
Ancient Siam 내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건물 중의 하나로, 입장권에도 이 사진이 인쇄되어 있는 것으로 미루어 무앙보란의 상징적인 건물로 생각된다.
 
 1888766712_moMTEbsG_Resize_of_13.JPG
The Floating Market
 
1888766712_2z6dM0R9_Resize_of_15.JPG
The Garden of the God
 
1888766712_zdWAeZtk_Resize_of_19.JPG
Prasat Phra Wihan(Preah Vihear), Si Sa Ket
 
 1888766712_ctJWjUZe_Resize_of_25.JPG
Prasat Phra Wihan(Preah Vihear)의 정상
 
1888766712_Sv1LuPDd_Resize_of_27.JPG
Prasat Phra Wihan(Preah Vihear)의 정상에서 내려다 본 Ancient Siam
 
1888766712_Csu3NrSy_Resize_of_29.JPG
Sala of Ramayana
 
1888766712_tMYnFNpD_Resize_of_35.JPG
The Royal Water-course Procession
 
 1888766712_fcPsyVSp_Resize_of_38.JPG
Pavillion of the Enligh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