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속에 감추어버리고

허둥대며 돌아섰다

햇살이 너무나도 찬란하던

어느 가을날...